: 새주소 전환, 3000억원대 IT특수 온다
: 관리자
: 등록 - 2010-10-19

정부가 2012년부터 도로명과 건물번호 중심의 새 주소를 사용하기로 함에 따라 3000억원 이상의 우체국은 물론이고 금융권, 통신부문 등 각종 정보시스템 업그레이드 신규 시장이 창출될 전망이다. IT업계는 태스크포스(TF)를 가동하는 등 준비에 들어갔다.
행정안전부는 18일 현행 지번 주소를 2012년 `도로명주소`로 전환하기에 앞서 오는 27일부터 다음 달 30일까지 `예비안내`에 돌입한다고 발표했다. 행안부는 국민의견을 수렴한 후 내년 7월까지 확정, 2012년부터 새 주소를 사용할 계획이다. 새 주소는 기존 주소체계 대신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도로와 건물명 등을 사용한다.